기사 (전체 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사설] 내년 지방선거 조기과열 경계…공직자 줄서기 철퇴 가해야
[목포신문] 내년 6월 민선7기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정가가 일찌감치 달아오르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미 올해 초부터 자치단체장을 중심으로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출마 예상자들이 행사장과 관광버스 등 사람이 몰리는 곳이면 어김없이 얼굴을 드밀고 있으며 년
목포신문   2017-12-21
[사설] 지역정치 부당거래 이제 그만!
[목포신문] 그를 주기적으로 봤던 경험이 있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만나러 남자가 국회를 방문했을 때 기억이다. 정치에 입문하고자 했던 그의 끈기는 집요할 정도로 치밀했다. 세월이 흘러 우연히 만났다. 아직도 정치권 언저리를 기웃거리고 있는 초로의 모습
목포신문   2017-11-07
[사설] 목포시의회 ‘갑질’ 자성 할 때
목포시의회 의원 중 일부에서 여전히 잇권개입, 집행부 자료요구 등 ‘갑질’ 논란을 야기 시키고 있다.논란의 핵심은 한 현역 의원이 자신이 대표인 업체를 이용 이런 저런 공사 등의 설계계약을 통해 이득을 취하고 있다는 것.목포지역에서 발행되고 있는 한
김성문 기자   2015-07-20
[사설] [사설]목포시의회, 세비인상 시민이 동의할까?
지방자치제도가 실시 된지도 벌써 20년을 넘기고 있다. 이런 저런 적폐도 없지 않으나 민주주의 뿌리라는 명분으로 유지되어 온 것도 사실이다. 개인적으로 지방의회(기초의원) 유지에 한 표.그럼에도 지방의회 무용론을 제기하는 여론이 드세다. 왜 그러는 걸
문정인   2014-09-29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18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