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무안
무안연꽃축제, 관광객 '인산인해'...17일 막내려회산백련지, 축제기간 동안 관광객 20여만명 찾아
김일두  |  opt012@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7  17:41: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무안군 일로읍 회산백련지에서 열린 ‘2014 무안연꽃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 연꽃축제는 4일간의 축제기간동안 진입로 곳곳에 심한 교통정체 현상이 있을 만큼 수많은 차량과 관광객이 찾아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7일 무안군에 따르면, 축제기간을 포함해서 올해 여름 20여만명의 관광객이 회산백련지를 방문한 것으로 추산하고 축제가 끝난 이후까지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15일과 16일의 경우 서해안고속도로 일로IC에서 연꽃축제 행사장까지 약4.3km 구간을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소요되는 등 교통체증이 심했다.

이는 막바지 휴가철을 맞아 연휴기간과 연꽃축제 기간이 겹치면서 백련지를 찾은 관광객이 많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올해 여름은 백련지에 어린이 물놀이장과 파도풀장이 개장함에 따라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이 급증한 것이 성공적인 연꽃축제에 한 몫을 했다고 보고 있다.

축제 기간 중 15일은 2만5,000여대, 16일은 2만여대가 서해안 고속도로 일로(목포)IC를 통과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평소 주말 보다 약 38% 이상 통과 차량이 늘어난 것이라고 고속도로 영업소 측은 밝혔다.

이는 서해안 고속도로 무안IC 출구를 이용한 차량과 일반국도 및 지방도를 이용한 차량을 감안할 경우 관광객이 회산백련지를 찾은 것으로 파악된다.

무안군 관계자는 “올해 연꽃축제는 많은 관광객이 찾아와 교통에 불편을 초래했다.”고 밝히면서 “앞으로 물놀이장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무엇보다 주차공간을 늘려 백련지를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도모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축제기간 동안 황토농특산품 판매장에서 약 5천여만원의 지역 농산물을 판매하여 농민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했고, 행사장에 위치한 6곳의 향토음식관은 1억5천여만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축제기간 중 일로읍 전통시장과 지역상가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 몫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김일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3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