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레저 > 여행
휴가 시, 직장 최고 진상∙∙∙끊임없는 업무연락 ‘휴가스틸러’휴가 시 ‘예정된 여행일정으로 휴가변경 힘들다’는 거짓말, 낮은 연차일수록 높아
목포신문  |  webmaster@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04  21:51: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맞이한 요즘, 휴가를 즐기기에 앞서 직장 내 휴가 매너를 확인 할 수 있는 결과가 나타나 눈길을 끈다.

채용정보 검색엔진 ‘잡서치’(대표 최인녕 www.job.co.kr)가 만20세 이상 직장인 1033명을 대상으로 한 ‘휴가철 거짓말과 꼴불견’ 설문 조사 결과 직장인들의 휴가 철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은 ‘여행일정을 이미 잡아놔서 일정 바꾸기 힘들어요’(50.8%) 였으며, 휴가 시 가장 밉상인 회사 내 캐릭터는 휴가 때 계속 업무로 연락하는 ‘휴가스틸러’(55.8%)인 것으로 밝혀졌다.

직장인들의 휴가철 거짓말 속에는 휴가를 고수하고 말겠다는 강한 의지가 내포돼 있었다.

휴가 시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을 묻는 질문에 직장인 50.8%가 비행기 티켓 예매, 숙박시설 예약 등 ‘예정된 여행 스케줄로 휴가일 변경이 힘들다’는 말을 1위로 답했다. 이어 △2위, 실제 일정보다 길게 ‘저 O일에 돌아와요’(19.6%), △3위 ‘휴가 동안 핸드폰 꺼둘 거에요’(16.5%), △4위 ‘해외로밍 안하고 가서 연락 못 받아요’(8.6%), △5위 ‘이성친구랑 같이 여행가요’(4.5%)순으로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이미 잡은 여행일정을 이유로 휴가 변경이 힘들다는 거짓말은 연차가 낮은 ‘사원급’(55%)에서 가장 많이 했으며, 대리(49%), 과장(44.4%), 관리자(42.1%)순으로 연차가 올라갈수록 줄어들었다. 이는 낮은 연차일수록 휴가사용에 대한 눈치를 더 보게 되는 직장 내 분위기가 적용된 결과로 파악된다.

또한 여성(54.9%)이 남성(46.5%)보다 예정된 여행일정으로 휴가변경이 힘들다는 거짓말을 더 많이 하는 편이었으며, 반대로 남성(19.9%)은 여성(13.1%)보다 휴가 동안 핸드폰을 꺼둘 것이라는 거짓말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만에 즐기는 꿀맛 같은 휴가를 방해하는 직장동료만큼 꼴불견인 이는 없었다.

휴가 시 밉상 캐릭터로 직장인 절반 이상인 55.8%가 휴가 때 계속 업무 연락을 하는 ‘휴가스틸러’를 1위로 꼽았다. 이어 △2위 본인은 바빠서 휴가 못 간다며 빈정대는 ‘꼰대맨’(16.2%), △3위 휴가 기간 동안 많은 업무가 쌓여있을 것임을 강조하는 ‘휴가저승사자’(12.8%), △4위 휴가 후 바로 많은 일 더미를 건네는 ‘일깡패’(11.3%), △5위 휴가기간 평소보다 더 많은 이메일을 보내는 ‘메일테러리스트’(4%)순으로 진상리스트 순위에 올랐다.

이중 휴가 때 계속 업무 연락을 하는 ‘휴가스틸러’에 대한 불쾌감은 주로 실무를 담당하는 대리(65.7%)와 과장(69.1%)이 관리자급(56.1%)이나 사원(52.3%)보다 더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휴가기간 회사로부터 연락이 왔을 시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일단 연락을 받은 뒤 휴가 중이라며 양해를 구한다’는 답변이 52.8%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뒤늦게 다시 연락한다’(19.8%), ‘연락 받은 즉시 업무를 처리한다’(17.4%)가 뒤를 이었다. 10명 중 1명(10%)은 ‘아예 받지 않고 무시한다’는 과감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직급별 응답 결과 업무에 대한 책임감 정도가 다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휴가 시 회사로부터 온 연락에 관리자급만이 ‘연락 즉시 바로 업무를 처리한다’(29.4%)를 가장 높게 응답, 업무에 대한 강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반면 사원(22.4%), 대리(27.5%), 과장(21%)은 ‘뒤늦게 다시 연락한다’를 더 높게 응답, 관리자급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나타냈다.

목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19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