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목포
목포 가톨릭병원 부지에 납골당이?…성지화사업 ‘주민 반발’정종득전시장 시의원들에 조차 비밀행정…선거용 '장밋빛 청사진'만 제시
김성문 기자  |  ksm1234@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14  01:37: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김성문 기자] 천주교광주대교구(이하 ‘대교구’)가 옛 목포 가톨릭병원 부지에 추진 중인 가톨릭성지화사업에 봉안당(납골당)시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매번 지방선거 때면 정종득전시장은 가톨릭성지화 사업을 두고 ‘목포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는 대대적인 홍보를 통해 선거에 이용 했지만 단 한차례도 봉안당 시설이 사업 계획에 포함됐다는 사실은 언급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지역민을 기망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市長 봉안당 시설 시의원들마저 ‘속여’

당시 정종득전시장은 가톨릭성지화 사업이 완료되면 마치 원도심활성화의 도화선이 될 것 같은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에 이용했고 지역민들도 서남권지역 주민건강권과 맞바꾼 자리에 가톨릭 성지화사업이 추진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에 한껏 부풀어 있었다.

그러나 정종득전시장은 이런 내용은 숨기고 자신이 유리한 부분만 가지고 치적 알리기에만 열을 올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종득전시장은 이런 내용에 대해서 당시 시의원들에게 조차 철저한 비밀에 부쳤던 것이다.

이런 정종득전시장의 선거용 비밀행정은 최근 대교구가 봉안당 설치에 대한 변경신청을 목포시에 접수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대교구 3만기서 5천기로 계획변경

목포시는 대교구측이 접수한 계획변경에 대한 처리를 위해 9월~10월 중 건축위원회를 열고 심의 할 예정이여서 논란이 예상된다.

목포시 건축행정과 송 팔계장은 “당초 대교구와 목포시가 성지화사업과 관련 2004년 MOU체결시 신축 대성당 주변 부속건물에 봉안당 3만기를 설치 한다는 계획이 포함돼 있었다.”면서 “최근 대교구에서 당초 계획보다 대폭 축소한 5천기로 계획변경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근린생활시설내 종교시설인 경우를 제외하고 교회나 성당, 사찰 등은 건물에 부수되는 봉안당 설치가 가능하도록 법에서 허용하고 있어 어쩔 수 없다”면서 “주민 협의를 통해 민원 분쟁을 최소화하고 조성계획, 규모 등 변경 사항은 지구단위계획에 맞춰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민 A씨는 “가톨릭병원 자리는 목포의 한복판인데 이곳에다 원도심활성화를 위해 봉안당을 설치한다는게 말이 되냐”면서 “종교시설 봉안당을 위해 목포시가 혈세를 들여 도로 신설과 확장 공사를 해주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성지화사업 전체 사업비 750억원 중 목포시가 250억 부담?

한편 민선5기 지방선거를 3개월여 앞두고 목포시와 대교구는 지난 2010년 3월23일 기공식을 겸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2013년까지 '성 미카엘 기념 대성당'을 완공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미카엘 대성당은 2만9972㎡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1000석의 대성전과 사제관, 교육관, 수녀원, 가톨릭 역사박물관 등의 부대시설이 들어선다고 홍보했다.

당시 정종득 전시장은 성신간호전문대학 운동장 1,900여평에 4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차량 100대를 주차할 수 있는 시민주차장 설치, 노인복지체험시설·노인의료시설·노인요양시설 등이 들어갈 수 있는 400여평의 노인복지회관 건립, 카페·레스토랑·기념품 판매점 등 360여평의 관광 및 시민편의시설을 조성하고, 또한 80억원의 사업비로 방문객 및 순례자의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구)성신간호대학 운동장∼구)가톨릭병원정문∼목포여고에 이르는 도로 확장(L=680m, B=12m), 사랑하는 여인들을 위한 산책로 조성, 대형관광버스 주차장 조성계획도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으며 현재 종교용지로 되어 있는 부지를 제3종 주거지역으로 변경하기 위한 도시관리계획 반영 등 원활한 사업추진에 모든 행정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가톨릭 성지화사업은 전체 사업비 750억원 중 가톨릭측에서 500억원, 목포시에서 250억원을 부담할 계획이었다.

현재 전남도는 투융자심사에서 목포시가 제출한 가톨릭 성지화사업이 “주된 사업인 성지조성을 위한 재원대책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재검토 사업으로 분류 제동이 걸린 상태다.

민선5기 지방선거를 앞둔 정종득전시장은 이런 개발 계획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침체일로에 있는 목포지역 원도심 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장밋빛 청사진을 제시했었다.

 

 

김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19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