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목포
목포 전국체전 유치 시기 적절성 '논란'최홍림 의원 '재정건전성 확보한 뒤 유치해도 늦지않아'
최재경  |  gabriel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30  15:34: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 최재경 기자] 목포시가 2022년 제103회 전국체전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유치시기를 놓고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대한체육회 전국종합체육대회위원회 실사단이 3월 27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목포를 방문해 유치준비에 대한 평가와 현장을 검증을 진행했다.

 목포시는 목포국제축구센터 인근에 시비 3백 54억원등 총사업비 7백84억원을 들여 주경기장을 짓고, 옥암동 대학부지에 사업비 1백억원을 들여 다종목 체육관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목포시와 시민들 역시 F1국제자동차경주대회를 치르면서 경기장 시설현황 및 관람객 수용계획, 주차장 확보와 시설 보수, 선수단 숙박, 수송대책 등의 경험이 쌓여 전국체전을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이 있다고 분석된다.

 게다가 목포시는 2022년 제103회 전국체전에 '단독신청'한 상황이며, 대한체육회 실사단에서도 목포의 각종 상황을 판단했을 때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유치 전망이 밝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목포시가 전국체전 유치에 성공할 경우 일시적인 경기 활성화와 더불어 다양한 경제유발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면서 대회 개최에 찬성하는 시민 여론이 많다.

 하지만 목포시의 전국체전 유치 시점이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여론도 만만치 않다.

 전국체전의 경우 전국에서 모든 운동 종목의 선수들이 모여 기량을 겨루는 국내 올림픽과 같기 때문에 경기장을 비롯한 대회 준비에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

 목포시가 준비한 계획만 보더라도 주경기장 780억원, 다목적종합체육관 100억원이며, 여기에서 제외한 대학부지 땅값과 대회준비 비용 등을 따져 볼 때 1천억원에 가까운 투자가 이뤄 질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목포시의 경우 대양산단 부채상환도 시급히 해결해할 문제로 남아있어 섣부른 전국체전 유치는 재정위기로 몰고 올 우려가 있다는 지적과 함께 옥암 대학부지의 활용방안에 대해서도 곰곰이 생각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목포시민 A씨는 “ 당초 옥암 대학부지에 종합경기장을 건립하려던 계획이 의회 등의 반대에 부딪치자 축구센터 인근으로 부지를 선정하는가 싶더니 슬쩍 옥암 대학부지에 1천평에 해당하는 다목적 체육관을 짓는 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목포시민 B씨는 “옥암 대학부지는 목포시민에게 소중한 공간이며, 향후 의과대학을 유치할 경우 주요 후보지의 하나라며 소중하게 이용할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국체전을 치른 일부 지자체 사례를 살펴볼 때 경기장 활용방안에 대한 문제점도 예상된다.

 경상남도 진주시는 2010년 전국체전 유치를 확정한 뒤 1,811억원을 투입해 진주종합경기장을 지었지만 마땅히 활용할 방안이 없었다. 한 달 전기세만 1,500만 원이 나왔고 연간 8억 원의 관리비가 드는데도 수익시설 수입은 미미한게 현실이다.

 경기도 화성시는 예산 2,360억 원을 투입해 화성종합경기타운을 건립하고 2012년 경기도민체전을 개최하기로 했지만 재정난으로 대회 개최권을 반납하면서 망신까지 당했다.

 충청북도 충주시는 2017년 전국체전을 개최하기 위해 예산 1,203억원을 투입해 충주종합스포트타운을 건설했지만 대회개최 후 활용방안이 없어 재정 부담을 겪고 있다.

 위와 같이 체전을 치른 다른 지자체의 재정 부담 사례와 대양산단 부채로 인한 목포시의 재정문제를 고려했을 때 목포시가 추진하는 전국체전의 유치시점이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최홍림 더불어민주당 목포시의원

 최홍림 의원은 “전국체전을 개최했던 충주 등 다른 도시들이 재정부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왜 목포시가 전철을 밟으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2019년 4월 목포시가 대양산단 채무를 일괄 상환하거나 이자율을 올려 상환을 연장해야 하는 이 어려운 시기에 목포시민의 고혈을 축내는 구시대적인 토목사업에 올인 한다는 것은 대양산단과 같은 또다른 재앙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최 의원은 전국체전에 대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며 시기상 문제가 있다고 강조하며, 전국체전 추진 방향에 대한 해법도 제시했다.

 첫 번째, 폭탄으로 남아 있는 대양산단의 막대한 부채 문제를 해결하고 목포시의 재정건전성을 확보한 뒤 노후된 유달경기장과 실내체육관을 대체할 계획을 세운 시점에서 전국체전을 유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 목포시가 1천억원대의 예산을 투입하는 주요 경기시설의 사후 활용방안과 운용비 충당계획, 기존 체육시설을 활용한 예산절감 대책 등 시민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설득하는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목포시가 2022년 전국체전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대내적으로는 대양산단 부채상환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또 대외적으로 중앙정부의 전국체전 지원규모가 당초 50%에서 30%로 감소한 상황이어서 목포시 재정부담을 고려할 때 대회유치 시기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최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3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