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목포
목포 이순신수군문화축제 7일 개최421년만에 노적복 군량미 재연출
최재경  |  gabriel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6  16:40: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 최재경 기자] 목포시가 이순신 장군의 지혜를 421년만에 재연출한다.

 목포시는 오는 7~8일 유달산 노적봉 및 원도심 일원에서 ‘목포 이순신수군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두번째를 맞는 이번 축제에서 가장 눈여겨볼 만한 프로그램은 이순신 장군의 지혜를 선보이는 ‘1597 노적봉 재현‘이다.

 명량대첩 후 왜군이 유달산 앞바다에서 조선 수군을 정탐할 때 이순신 장군은 노적봉에 볏짚을 쌓아 군량미가 많이 있는 것 같이 보이게 하는 위장전술을 펼치고 주민들은 강강술래를 통하여 병력이 많게끔 보였다.

 이런 역사를 소재로 시는 노적봉 전체를 볏짚으로 쌓아 1597년 당시의 모습을 재현하는 한편 목포시립예술단의 춤과 노래, 연극으로 이순신 장군의 업적을 기릴 예정이다.

 노적(露積)이란 ‘한꺼번에 많은 곡식을 거두어 마당이나 넓은 터에 쌓아두는 곡식단’이라는 뜻으로 노적봉(露積峯)은 유달산 앞에 위치해 영산강의 길목인 목포 앞바다를 내려다보고 있다.

 조선 수군은 정유재란 당시 13척의 배로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 명량대첩에서 승리한 뒤 목포 앞바다에 있는 고하도에서 전열을 재정비했다. 하지만 군사와 군량미가 부족해 왜적이 쳐들어온다면 함락될 수밖에 없는 위기에 처하게 됐다.

 이런 상황에서 이순신 장군은 지혜를 발휘했다. 목포 앞바다에서 왜적의 배가 진을 치고 조선군의 정세를 살피고 있을 때 노적봉을 이용해 위장전술을 펼쳤던 것. 노적봉 바위를 이엉(볏짚)으로 덮어 마치 군량미가 산처럼 많이 보이게 하고 새벽에 바닷물에 백토를 풀어 밥 짓는 쌀뜨물처럼 보이게 했다. 왜군은 군사가 많은 것으로 오인해 물러났고, 이후 봉우리는 노적봉이라 불렸다. 해발 60m의 바위산이 이순신 장군의 호국 혼을 떠올리게 하는 상징물인 셈이다.

 노적봉과 관련된 이야기는 1954년 발행된 당시 초등학교 국어 3-2 교과서의 ‘전해 오는 이야기 장’의 ‘8. 노적봉과 영산강’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노적봉은 단순히 바위산이 아니라 스토리텔링이 가능한 유적이다. 1597년 노적봉을 재현하는 프로그램은 다른 축제에서 접할 수 없는 차별화된 컨텐츠이다. 축제장을 찾으면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과 봄의 생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최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3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