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전라남도
전남도의회, 흑산공항 건설을 위한 국립공원 해제 촉구 결의안’채택정광호 전남도의원 '주민 생존권 보장과 해양주권강화 필요'
최재경  |  gabriel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6  13:56: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 최재경 기자] 전남도의회는 지난 18일 제32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정광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신안2)이 대표 발의한 ‘ 흑산공항 건설을 위한 국립공원 해제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결의안에는 흑산도가  지난  1981년 전두환 정권시 주민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점을 들어 국립공원 해제와 흑산공항 건설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흑산공항은 2021년 개항을 목표로 신안군 흑산면 예리에 사업비 1,835억 원을 투입해 활주로 1200m(너비 30m)에 50인승 이하의 소형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한 규모로 건설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가 2016년 11월 다도해해상국립공원계획 변경 안 심의에서 철새보호대책 보완을 요구하며 보류 결정을 내린 후 지난 7월 심의에서도 결론을 내지 못하는 등 연내 착공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정광호 의원은“흑산도는 국토 최서남단 국경의 섬임에도 불구하고 합당한 대접을 받지 못해 주민들의 고통이 외면당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해양주권 강화와 주민 생존권 보장을 위해 흑산도를 국립공원에서 즉시 해제하고 흑산공항 건설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흑산공항 예정부지는 국립공원 전체면적의 0.0003%, 흑산도 면적의 2.7%를 차지하고 있으나  쓰레기 소각장, 분뇨처리장 등이 위치해 사실상 국립공원으로서의 기능을 이미 상실한 지역으로 알려졌으며,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흑산공항 건설 사업을 재심의 할 예정이다.

최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18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