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이혁제 전남도의원 ‘전남 수능 전국 꼴찌 대입 대책 마련해야’권역별진로진학센터·대학입시지원관제도 본예산 편성 절실
최재경  |  gabriel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8  15:59: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 최재경 기자]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이혁제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4)은 지난 해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 분석 결과 전남지역 수험생들의 성적이 전국 17개 시·도 수험생 중 꼴찌인 17위를 기록한 것에 대해 전남교육청에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혁제 의원은“지난 8월 교육부가 발표한 2022대입개편안에 따라 현 중3 학생이 입시를 치르는 2022년에는 수능 중심의 정시비율이 3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현재 수시로 진학하는 비율이 90% 넘는 전남지역 고교생들에겐 더욱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혁제 의원은 이에 따른 해법으로 “대학입시지원관제도와 장석웅 교육감의 공약인 권역별진로진학센터 관련 예산을 2019년 본 예산에 편성해 조속히 도입해야한다”며, “권역별진로진학센터에 대학입학사정관출신 박사급 대학입시지원관이 상주해 수시로 대학입시와 관련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뒤떨어진 수능성적을 수시를 통해 보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학입시지원관제도는 강원도교육청과 제주도교육청이 대학입학사정관출신을 채용해 지역 고교생과 학부모들에게 수시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매년 큰 효과를 보여주고 있는 우수대입프로젝트이다.

한편 지난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2018학년도 수준별 수능성적 결과 분석에 따르면 전남의 표준점수 전체 평균 순위는 17위로 지난해 16위보다 한 단계 낮은 전국 꼴찌라는 오명을 얻었다.

영역별 순위와 표준점수는 국어 16위(94.8), 수학가 17위(89.5), 수학나 16위(96.9)를 기록했다.

2017년에 비해 국어와 수학 가는 1단계, 수학 나는 2단계 하락했다. 1·2등급 비율은 국어가 6.6%로 0.1%포인트 하락했고, 수학 가는 6.7%로 0.4%포인트, 수학 나는 8.8%로 1.5%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절대평가로 치러진 영어의 1·2등급 비율은 2016년 5.8%에서 18.6%로 상승했다. 하위권인 8·9등급 비율은 국어가 13.9%로 0.1%포인트 줄었고, 수학 가는 20.5%로 3.5%포인트 늘어났다. 수학 나는 10.4%로 0.3%포인트 감소했고, 영어는 6.9%로 7.1%포인트 줄었다.

최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3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