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목포
목포시,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 선정서산동 보리마당 & 시화마을, 사업비 2억원 지원
목포신문  |  webmaster@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3  10:48: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목포시는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에서 시행한 ‘2019년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에 광주‧전남지역 사업대상지로 ‘서산동 보리마당 & 시화마을’이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은 관광지점 통계기준 연간 10만 명 이하로 방문객은 적지만 향후 인기관광지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곳을 발굴해 체계적인 마케팅을 통해 유망 관광지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선정된 목포시는 2년간 사업비 2억원을 지원받아 사업대상지에 대한 체계적 진단 및 관광객 모니터링, 전문가 컨설팅, 특화 관광상품개발, 팸투어, 온․프라인 홍보 등을 실시하게 된다.

 시는 서산동 보리마당 일대에서 주거지 정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에 이번에 선정된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사업을 연계해 체계적인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관광지로의 발전과 지역민의 안락한 삶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공정여행의 메카로 육성할 방침이다.

 ‘서산동 보리마당 & 시화마을’은 보리마당 위에서 내려다보는 항구와 바다, 서산동 마을 경관이 그리스 산토리니에 비유될 만큼 아름다운 곳이며, 주민들의 글과 그림으로 조성된 시화골목, 영화 1987촬영지 연희네슈퍼는 관광객들을 과거의 추억속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매력적인 관광지이다.

 특히, 목포시는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봄 여행주간에는 사업대상지 내 연희네슈퍼에서 포토존을 운영하고 영화속 장면을 재현하는 ‘의상체험 인생사진 찍기’, 시화골목에 ‘1987 레트로 갤러리’, 할머니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연희네 음악다방’, ‘사랑의 우체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서산동 보리마당 & 시화마을’이 중장년층에는 추억과 향수를, 젊은 세대에는 새로움과 재미를 안겨주는 2019년 대한민국 트렌드인 ‘뉴트로(Newtro) 문화’ 관광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19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