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목포행 열차’ 김원이 서울정무부시장 퇴임…‘현존임명’ 의지당‧정‧청 거쳐 정무부시장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 평가
김승유 기자  |  i_want_yu@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15:2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김승유 기자] 김원이 서울시 정무 부시장이 내년 총선에서 목포출마를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시 정부무시장에 취임한 지 8개월여만이다.

김 부시장은 지난 달 29일 오후 5시 서울시청사 3층에서 열린 이임식을 통해 가장 좋아하는 사자성어로 '지금 있는 자리에서 목숨을 건다'는 '현존임명'을 되새기며 목포출마를 공식화 했다.

이어 도종환 시인의 시를 인용하며 "백척간두에서 한 발 더 딛는 심정으로 계속 전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 부시장은 성균관대를 나와 국회 등에서 활동하다가 지난 2011년 박원순 캠프에 합류했다. 김 부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그동안 호흡을 같이하면서 정무보좌관·정무수석 등을 거쳐 잔뼈가 굵어왔으며 국회·청와대·더불어민주당·서울시의회·시민사회단체 등과 서울시간 가교역할을 해왔다.

또 지난 2018년 유은혜 교육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뒤 올해 3월 서울시 정무부시장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로 평가 받았다. 특히 그는 서울 지하철 파업 등 서울시의 굵직한 현안이 있을 때 막후 조율에 나서며 시정을 물밑에서 이끌었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 김 부시장은 CBS와 가진 인터뷰에서 '상대가 너무 세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민주당내 예선도 거쳐야 하고 본선에서 자타가 인정하는 정치9단 박지원 의원과 맞붙어야 되니까 아무래도 힘겹겠지만 해 볼 만 한 선거가 될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지역의 바닥정서에는 내년 총선에서 젊고 새로운 사람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한 것 같고, 지역의 민주당 지지율이 60%, 조국 사태때 임명해야 한다는 여론이 50%를 넘는 등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 여론이 높고 정권의 성공을 기대하는 흐름이 세다"고 전망했다.

인터뷰에서 김 부시장은 목포지역에는 커다란 지역현안이 두 가지가 있어 누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 여부에 초미의 관심이 쏠려있다고 설명했다.

하나는 해양경찰청 서부정비창이다. 2024년까지 2000억원이 투자되는 데다 33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300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돼, 목포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사업이지만, 야당이 2020년도 예산 80여억원의 삭감을 시도중이어서 사업추진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중앙정부와 힘을 합쳐서 자유한국당의 음모를 저지해내고 사업이 조속하고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두번째 현안은 김종식 목포시장이 공약사업으로 성사시킨 '국가에너지 융복합 산업단지'.

김종식 시장이 발품 팔아 이미 산단에 지정된 상태지만 늘어나는 국가지원을 활용해 대양산단과 목포신항일대에 신재생에너지와 관련 기자재, 부품생산기업을 체계적으로 유치해 공단의 조속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부시장은 "지역 현안 외에도 최근 인기 관광지로 부상한 목포역과 원도심의 '개항거리' 즉 근대역사문화공간을 관광특구로 조성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목포개항거리를 중심축으로 해서 서산온금지구 선창 해상케이블카를 조성하는데도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김 부시장은 목포 출신으로 마리아회 고등학교와 성균관대를 졸업한 뒤 정치에 투신, 고 김근태 의원 보좌관과 청와대 행정관, 서울시 정무수석 등을 거쳤다.

김승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19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