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레저 > 경제/일반
목포시, 경제대국 중국과 교류 확대 추진자본과 관광객 적극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이끈다
목포신문  |  webmaster@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25  16:23: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시가 경제대국 중국과의 교류 확대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목포와 중국의 동부연안의 최대도시인 상해의 거리는 671km로 군산, 인천 등 서해안의 주요 도시와 비교해 가깝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천혜의 지리적 잇점을 활용해 미국과 함께 G2 국가이자 한국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을 지역 발전의 중요 파트너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교류 확대를 구상 중이다.

경기불황, 투자위축, 저성장의 장기화 등을 극복하기 위해 자금력이 풍부하고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중국을 재도약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것이다.

강소성 연운항시, 복건성 샤먼시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목포시는 앞으로 중국과의 교류를 양적, 질적으로 성장시킬 예정이다.

이를 위한 가시적인 성과도 거둬 지난 20일 중국의 상해선롱버스가 목포신항에서 중형버스 100대를 하역했다.

선롱버스는 올해 하반기에 4백대, 2015년에 1천5백대를 목포신항에서 하역할 예정이며 평택항에서 하역해 경주 장치장에서 재조립한 후 수도권 및 관광지 등에 판매하는 현재의 시스템도 목포 중심으로 재편할 계획이다.

이는 중국 자본의 적극 유치로 목포경제에 활력을 넣겠다는 박 시장의 구상이 중국기업의 관심을 모은 것으로 풀이된다.

선롱버스 하역 유치로 대중국 교역에 탄력을 받게 된 목포시는 앞으로 중국자본 유치 확대를 위해 투자환경을 개선하고, 기업별 맞춤형 관리를 마련해 궁극적으로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또 중화권 교류협력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정책자문, 투자·비즈니스 정보교류, 대중국 사업 발굴 등으로 교류의 양과 질을 발전시키는 것도 구상 중이다.

시는 투자뿐 아니라 목포가 서울과 제주도의 중간지점에 위치한 점, 무안공항이 무비자 입국 환승공항으로 지정된 것 등의 좋은 여건을 활용해 중국 관광객 유치에도 몰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국인 전용업소 개발, 선호 프로그램 발굴 등으로 중국 관광객 맞이를 준비하고, 전남 서남권이 동반 발전할 수 있도록 인근 자치단체와 연계해 주간에는 도내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고, 야간에는 목포에서 쇼핑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목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3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