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목포
목포시, 행정안전부 2020 간판개선사업 공모 선정1897 개항문화거리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과 연계
목포신문  |  webmaster@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7  11:38: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목포시는 1897개항문화거리 도시재생 뉴딜사업 구역 내 청춘로(오거리~평화선구점, L=430m)구간이 행정안전부의 2020년도 간판개선 사업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앞으로 국비 포함 총 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청춘로 430m 구간 내 건물 81동과 업소 112개소의 간판개선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곧바로 준비에 착수해 내년 상반기 내에 디자인 실시설계용역 등의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하반기에는 원도심만의 역사·문화적 특성과 업소의 개성이 반영된 아름다운 간판 설치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향후 국비 공모사업 등을 통해 1897 개항문화거리 재생사업구역을 중심으로 간판개선사업을 확대 실시하여 도시경관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를 위해 시는 지난 5월 부터 주민협의체 회의와 설명회를 개최하고 주민 동의를 받아 여러 후보지 중 사업구역과 대상업소를 선정하였으며, 2019년 7월 전남도 1차 심사에 이어 8월 행정안전부 예비사업지 선정 후 지난 달 도시재생대학과 연계해 지역주민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지역 특성화 세부계획을 수립․제출했다.

 시는 공모선정의 주된 이유로 주민들의 강력한 사업의지와 함께 자주적 개항장의 역사를 품고 지붕없는 박물관으로 불리는 사업대상지의 시대적·역사적·문화적 가치, 그리고 그에 걸맞게 지역적 정체성이 잘 드러나면서도 상점마다의 개성이 반영된 간판 컨셉트 등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비를 미리 확보해 사업 추진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한 점도 주효했다고 덧붙였다.

 김종식 시장은 “간판개선사업 효과 극대화를 위해 먼저 전선 지중화사업과 가로경관개선 디자인도로공사를 추진할 계획으로 모든 사업이 함께 완료되면 이 일대 경관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지역 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시는 2020 행안부 간판개선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청춘로를 포함해 만호동 일원 29.9만㎡를 대상으로 1897개항문화거리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목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0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