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뉴스 >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시왕상 기록화사업 실시목포 최초이자 유일한 보물, 기록화사업 통해 보존처리 계획
목포신문  |  webmaster@mokposinmoo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03  14:41: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목포신문] 목포시가 목포의 최초이자 유일한 보물인 ‘목포 달성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보물 제2011호)’에 대한 기록화사업을 추진한다.

달성사 목조지장보살상은 전라남도 유형문화재였으나 지난 2019년 1월 시왕상과 복장유물 등을 포함해 보물로 승격됐다.

시는 국비(1억2,040만원) 포함 총 1억7,200만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을 5월에 착수해 내년 5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불상의 결구 방식과 제작 기법, 개금층 성분 분석, 목재 수종 분석 등 보존상태에 대한 과학적인 조사 및 3D 스캔을 활용한 정밀실측조사를 통해 불상의 원형에 대한 기초 데이터를 확보한다. 달성사 명부전에 대한 보존환경조사를 병행해 불상 보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도 검토한다.

이를 통해 역사적ㆍ문화적 보존가치가 있는 문화재를 보존하는 한편 유사시 수리 또는 복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학술ㆍ연구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달성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은 1565년(명종 20년) 조성한 것으로 지장삼존상(地藏三尊像), 시왕(十王), 판관(判官), 사자(使者), 조성발원문 및 중수발원문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조성발원문과 중수발원문을 통해 1565년이라는 정확한 조성연대와 1719년ㆍ1946년의 중수연대 모두를 기록하고 있어 불교 조각사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지장보살삼존상은 임진왜란 이전에 조성된 불상조각 가운데 지장삼존상과 시왕상이 모두 남아 있는 유일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희소성이 있고, 지장보살상은 오른쪽 다리를 왼쪽 무릎 위에 올린 유희(遊戱) 자세를 취하고 있어 조선 전기의 보기 드문 불상 형식으로 조형적 가치가 높다.

한편 불교에서는 사람이 죽어서 가는 곳을 명부(冥府)라 하는데, 명부에서 핵심을 이루는 것이 지장보살과 시왕이다.

지장보살은 지옥에서 고통받는 중생들을 구원하는 보살이다. 시왕은 사람이 죽은 후 49일까지 7일마다 죄를 심판하는 7명의 왕과 이후 100일, 1년, 3년이 될 때마다 심판하는 3명의 왕 등 지옥에서 죽은 자의 죄를 심판하는 10명의 왕이다.

시왕 중 7명의 왕이 영화 ‘신과 함께’에서 소개됐는데 영화배우 이정재가 연기한 염라대왕은 시왕 중 한명으로 다섯 번째 7일인 발설지옥(拔舌地獄: 죄인의 혀를 집게로 뽑는 지옥)을 관장하는 관리이다.

목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1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