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평화광장,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 최종 선정
공모사업 도비 5억 확보
[목포신문] ‘2020년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 대상지에 목포시 평화광장 일원이 최종 선정됐다.이 사업은 전라남도가 관광객 6천만 시대 달성을 위해 지역별 음식특화거리 조성에 5억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목포시는 병어, 민어, 갈치, 낙지 등 계절음식 표준 상차림을 개발해「사계절 바다정식 거리」로 특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공모에 도전해 선정됐다.대한민국
목포시, 항구포차 개장 준비 한창...항구의 맛과 낭만 기대
12일 개장 앞두고 친절ㆍ위생교육 및 영업장 조성
오는 12일 목포 삼학도에 아름다운 항구의 낭만과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목포 항구포차’가 개장한다.목포시는 목포를 찾은 관광객들이 맛의 도시에 걸맞는 특별한 맛과 추억을 만끽 할 수 있도록 삼학도 구)해경부두에 조성하는 항구포차가 12일 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과거를 추억하고 항구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관광 포차거리가 필
코로나 극복, 김종식 목포시장 통큰기부 화제
4개월 급여 30% 1천여만원 기부
[목포신문]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시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며 통큰기부에 나선 김종식 목포시장.김 시장은 4개월 급여의 30%인 1천여만원을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해당 기부금은 홀로사는노인, 장애인가구, 한부모가구, 차상위 등 저소득층 가정과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시민들을 위해 쓰여 질 예정이다.김 시장은 "서민보호
목포에 되새겨진 '80년 5월 민주주의 열망'
근대역사관 2관에서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식 개최
지난 18일 5.18민주화운동 목포행사위원회(위원장 한봉철)는 목포근대역사관 2관 주차장에서 제4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매년 목포역 광장에서 대규모로 거행했던 기념식을 올 해는 코로나19로 참석인원을 최소화했다.하지만, 40년 전 5.18당시 관련자 및 주요 인사들이 구금되어 고통을 당했던 장소인 목포근대역사관 2관에서 개최함으로써 40주년을 기념하는 의
대한민국 관광거점도시에 목포시 최종 선정
총 사업비 1천억원 예산집중, 관광ㆍ에너지ㆍ수산식품, 목포 미래 3대 전략사업 기반 구축 완성
[목포신문] 1천억 대거 예산이 투자되는 대한민국 관광거점도시 선정을두고 전국 200여개 지자체와의 경쟁속에서 목포시가 당당히 최종 선택됐다.28일 문화체육관광부는 목포시, 전주시, 강릉시, 안동시를 대한민국 지역관광 거점도시로 확정 발표했다.‘관광거점도시’란 고유한 지역 관광 브랜드를 지니고 글로컬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도시를 세계 수
김종식 시장, 2021년 신규사업 발굴 박차
국비예산 확보 발빠른 대처 눈길... 정부예산 확보 고지 선점 '고삐'
[목포신문] 목포시가 2021년도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한 박자 빠른 행보를 펼치고 있다.목포시는 지난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종식 시장 주재로‘2021년 국고 건의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날 보고회에서는 주요 시책 사업과 미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신규 국비사업 47건 총사업비 8,489억 원(국비 6,507억 원)에 대해 정부 정책과의
행정전문가 손길…김종식 시장 목포 발전 로드맵이 보인다
목포사랑운동→맛의 도시→으뜸맛집→슬로시티→에너지융복합단지→관광거점도시 順
◆‘맛의 도시 목포’ 도시브랜드화민선7기 김종식 목포시장이 지난 2018년 7월 취임이후부터 목포가 변화하고 있다.김 시장이 펼쳐낸 정책들은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 완도군수 3선을 통해 얻은 행정경험과 다양한 중앙인맥을 통해 안착시켜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김 시장 취임이후 도시브랜드화에 성공한 ‘맛의도시 목포’는 품격있는 관광상품으로 떠 오르고 있
박홍률 전 시장, 논문표절 사실 뒤늦게 밝혀져…도덕성 논란
한양대 , 해당 논문 상당수 표절 확인…석사학위 취소 위기
정치적 미아 되나?...민주당 경우 공천배제 7대원칙으로 준용박홍률 전 목포시장이 2005년 한양대 석사 학위 논문을 두고 대거 표절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도덕성시비가 일고 있다.이번 규명은 한양대학교 연구진실위원회(이하 진실위)가 박 씨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전면 조사에 나서면서 14년 만에 수면 위로 올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목포시 비파로 21 호남빌딩 4층  |  대표전화 : 061)285-5557  |  팩스 : 0504-467-6038
등록번호 : 전남 다 00281  |  등록일 : 2009년 9월 14일  |  발행·편집인 김성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경
Copyright © 2020 목포신문. All rights reserved.